뉴스홈 > 소식 > 연예계뉴스
<펀치> 한 눈에 쏙 들어오는 인물관계도 공개
입력 2014-12-15 |

 

SBS 새 월화드라마 <펀치>가 한 눈에 쏙 들어오는 친절한 인물관계도를 공개,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는 시청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펀치>는 주인공 박정환(김래원 분)과 신하경(김아중 분), 이태준(조재현 분)을 중심으로 촘촘하게 엮인 인물들의 욕망과 갈등, 사랑과 우정, 믿음과 배신 등의 이야기를 담아낼 작품. 공개된 관계도 속 캐릭터들은 <펀치>의 주 무대가 될 3개의 공간인 대검찰청, 세탁소, 아파트로 각각 그룹을 나누어볼 수 있다. 

먼저 불꽃 튀는 반전의 사건들이 펼쳐질 대검찰청에는 검찰총장 이태준과 수지과장 박정환, 검사 최연진(서지혜 분), 검사 조강재(박혁권 분)가 한 팀을 이루어 존재하고, 법무부장관 윤지숙(최명길 분)과 검사 신하경, 검사 이호성(온주완 분)이 앞선 이들과 대립 구도를 이루게 된다. 대검찰청 속 인물들은 뜻하고자 하는 바에 따라 한 편이 되기도 하고, 어느새 서로 등을 돌리기도 하며 예측불허의 극 전개를 이끌어갈 전망. 

이어 정환의 가족들이 함께 사는 세탁소에는 아들을 꿈으로 여기며 살아가는 정환의 어머니(송옥숙 분)와 정환의 비극을 가장 먼저 알게 되는 의사 여동생 현선(이영은 분)이 있고, 과거 정환과 하경의 보금자리였던 아파트에는 정환의 전처인 하경과 두 사람의 귀여운 딸 예린(김지영 분)이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인물관계도에서도 볼 수 있듯, <펀치>는 시청자들에게 극 전개의 흐름과 주인공들의 심리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디테일한 공간과 소품에도 상당한 공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이명우 PD온갖 욕망이 아귀다툼을 하는 대검찰청은 각 캐릭터들의 속을 들여다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유리 같은 공간으로, 정환의 유일한 안식처인 세탁소()와 정환의 방은 사람냄새가 나는 따뜻한 곳으로, 정환이 하경-예린과 함께 살았던 아파트는 소박하지만 죽음을 앞둔 그가 마지막에 기대어 쉴 수 있는 희망의 공간으로 꾸몄다는 말로 주 무대 연출의 숨은 의미를 밝혔다. 

<패션왕>의 이명우 PD추적자’, <황금의 제국>의 박경수 작가가 합심한 <펀치>는 정글 같은 세상을 상처투성이로 살아낸 한 검사의 핏빛 참회록이자 그를 정의로 치유시키려는 여자의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담아낼 드라마이다. 15일 밤 10시 첫방송.

 

글빵집 편집부(glebbangzip@glebbangzip.com)

[사진=SBS]

 

관련기사
<펀치> 서지혜, 김래원 향한 ‘해바라기 사랑’ 예고
<펀치> 박혁권, 첫 촬영부터 악역 카리스마 압도
나는 ‘황금의 제국’의 최후의 승자가 누가 될 지 알고 있다
<추적자> 제작진 뭉친 <황금의 제국>, 첫 대본연습
<추적자>가 내린 “최선의 선택”
  





FREE뷰 人터뷰 소식 NOWhere 커뮤니티
미리맛보기
다시돋보기
보물찾아보기
Job담
나이런사람이야
비하인드
개인의 취향
글빵집 이야기
연예계 뉴스
공연정보
실시간 짹짹
한장의 추억
김가영의 짹짹
쓸데없는 고찰
용식이웹툰
詩식코너
리얼버라이어티
공지사항
이벤트
자유게시판
Writer를 켜라